[한국농어촌방송=나자명 기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광주·전남 공동 빛가람혁신도시로 청사 이전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28일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개시한다. 이에 앞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안양 청사에서 전라남도 나주 신청사 이전 작업이 진행됐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청사 전경 사진 (사진=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이전 인원은 3본부 1센터 12실 4팀 97명이고 규모는 지하 1층, 지상 4층이다. 대지 면적 5425㎡, 연면적 3826㎡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림식품과학기술 육성을 위한 연구개발사업의 기획·관리·평가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2009년도에 설립된 준정부기관이다.

그동안 농기평은 농림식품과학기술 육성 종합계획 수립 및 정책 개발을 지원, 농림식품과학기술 연구개발 사업의 기획·관리·평가 수행, 농림식품분야 기술개발인력 육성 지원에 이바지해왔다.

2009년도 농기평 설립 후 지난 2012년 7월 광주·전남 빛가람혁신도시로 이전이 결정되어 2013년 9월 지방이전 계획이 승인되었다.

농기평의 빛가람혁신도시 새 출발을 맞이하여 나주시에서는 28일 오전 농기평 청사에서 입주 환영행사를 개최하였다.

농기평을 마지막으로 광주·전남 빛가람혁신도시에는 16개의 공공기관이 정착하게 된다.

이를 기념하는 환영행사에서는 나주시장을 비롯하여 시의회 관계자가 참석하여 직원들에게 꽃을 전달하고 축하 행사를 개최하였다.

농기평 관계자는 “빛가람혁신도시는 녹생 생명도시라는 비전으로 관련 공공기관 유치 등으로 미래형 도시 기반을 탄탄하게 만들었다”라며 “향후에도 농기평의 농림식품분야의 체계적인 연구관리 지원과 성과 창출 역량을 더하여 빛가람혁신도시가 한층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나자명 기자  rep05@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