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족 고유채소 ‘콩나물’ 알고보니 기능성 식품…매달 9·19·29일 ‘콩나물 먹는 날’

우리나라만 먹는 콩나물

[한국농어촌방송=정양기 기자] 우리 민족의 단백질과 비타민C 공급원으로 비빔밥과 국, 찜, 탕, 잡채, 무침 등 폭넓게 활용하는 콩나물은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우리나라만 먹어 온 고유 식재료인 것으로 알려졌다.

‘콩나물’에는 지방, 무기질, 아미노산과 기능성분이 풍부하며, 항산화·항암 기능이 있는 이소플라본, 눈 건강에 좋은 루테인, 숙취 해소에 도움을 주는 아스파라긴산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특히, 비타민C와 루테인은 일반 콩알에는 없지만 콩나물로 자라면서 합성된다.

‘본초강목’이나 ‘산림경제’를 보면 고려 태조가 나라를 세울 때 전쟁 중에 신선한 채소를 공급하기 위해 재배했다는 내용이 전해진다.

중국과 일본을 비롯한 동양에서는 콩나물보다 녹두를 싹틔운 숙주나물을 많이 먹었으며, 서양에서는 현대 들어 알려지면서 먹기 시작했다.

콩나물은 우리나라만 먹어온 고유의 식재료로, ‘본초강목’이나 ‘산림경제’를 보면 오래 전부터 먹어온 것을 알 수 있다.

기록을 보면 고려 태조가 나라를 세울 때 전쟁 중에 신선한 채소를 공급하기 위해 재배했다는 내용도 전해진다.

중국과 일본을 비롯한 동양에서는 콩나물보다 녹두를 싹틔운 숙주나물을 많이 먹었으며, 서양에서는 현대 들어 알려지면서 먹기 시작했다.

지난해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국립식량과학원과 대한두채협회는 업무협약을 맺고, 콩나물과 생김새가 비슷한 숫자 ‘9’를 포함하는 매달 9일, 19일, 29일을 ‘콩나물 먹는 날’로 정했다.

농진청은 ‘콩나물 먹는 날’을 맞아 소비를 늘리고 우리 콩 품종을 알리기 위해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과 품종을 소개했다.

밥과 라면에 콩나물만 넣어도 쉽게 영양 가득한 요리를 할 수 있다.

콩나물밥은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데친 콩나물을 밥에 얹고 입맛에 따라 간장이나 양념장에 비벼준다. 김이나 다른 고명을 올려준다.

콩나물라면은 끓는 라면에 씻은 콩나물을 넣은 뒤 뚜껑을 닫은 채 끓여주면 아삭한 식감은 살리고 시원한 맛은 더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콩나물의 원료곡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품질 좋고 재배도 쉬운 콩 품종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계 수확이 쉽고 수확량이 많으며 생산성이 좋아 농가의 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는 나물용 콩 새 품종 ‘아람’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원장 김두호) 곽도연 밭작물개발과장은 “우리 식생활과 밀접한 콩나물 먹는 날을 알림으로써 소비 증대는 물론, 농가와 소비자가 믿고 찾는 콩나물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양기 기자  sisajung@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