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류양식 항생제 대체할 천연면역증강제 ‘굴 펩타이드’ 대량생산 성공

[한국농어촌방송=정양기 기자] 어류양식에 투여되고 있는 항생제를 대체하고 양식어류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천연항균 면역증강 물질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저분자단백질(항균펩타이드)가 발견된 굴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양식어류의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저분자단백질(항균펩타이드)을 굴 등 양식패류에서 찾아내 산업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항균펩타이드’는 약 12-50개의 아미노산으로 이루어진 저분자의 단백질성 물질로 생명체의 선천성 면역 체계에 항생제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모든 생물은 외부에서 침입하는 병원체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1차 생체방어물질인 항균펩타이드를 생산한다.

특히 면역체계가 사람만큼 발달하지 않은 바다생물 중에서 전복, 굴, 홍합, 키조개 등과 같은 패류는 어류와 달리 외부 환경변화 또는 공격에 적극적인 대처가 어려워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보다 효과적이면서 효율적인 1차 생체방어체계를 가지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 연구팀은 이러한 점을 착안해 패류에서 추출한 저분자단백질이 병원성 미생물을 죽이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고, 연구결과들은 국제 전문학술지와 특허 등록을 통해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수산과학원은 굴 아가미에서 추출한 항균펩타이드인 몰루사이딘(cgMolluscidin)을 재조합기술을 이용해 대량생산이 가능하도록 했다.

연구팀이 ‘굴 펩타이드(몰루사이딘)’을 첨가한 사료와 첨가하지 않은 일반사료를 넙치에 10일간 먹인 후 VHS바이러스를 인위적으로 감염시킨 결과, 첨가한 사료를 먹인 넙치의 폐사율은 20%인 반면 그렇지 않은 넙치의 폐사율은 60%로 나타났다.

또한 이 기술은 동물의약품 제조 회사에 기술이전하여 어류 면역증강용 사료첨가제로 개발되어 수산양식어류 전용 사료로 산업화에 성공했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천연항균물질을 이용해 개발한 어류 면역증강제는 기존 항생제 사용으로 인한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수산물을 국민에게 공급하기 위해 천연항균물질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양기 기자  sisajung@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