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곡성군, 체리 재배 면적 확대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곡성군(유근기 군수)은 체리 농가를 확대하기 위해 ‘체리 현장 전정교육’을 실시했다.

곡성군이 체리 재배 면적 확대를 위해 체리 현장 전정교육을 실시했다.(제공=곡성군청)

군은 지난 7일 5개 체리 농장에서 재배농가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곡성농업기술센터 과수특작팀장이 수형별 동계 전정, 수세 관리 등의 내용을 교육했다.

체리는 아직까지 국산 체리 점유율이 5%로 경주와 대구에서 생산하고 있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면적 확대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에 군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고급 과일의 하나인 체리를 2020년까지 재배 면적 50ha을 목표로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체리 재배 농가를 늘려 재배 기술 향상으로 품질을 높여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날 교육에 참석한 곡성군체리농업인연구회 한상길 회장은 “군에서 여러 체리농장을 순회하며 수형별로 전정 시연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농업인들의 전정 기술 향상에 큰 도움이 되었으며, 각 농장의 경영 노하우를 나누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장은 “체리 산업의 성공여부는 농업인의 재배기술 수준에 달려 있어 우리 군에서는 연 7회 이상 이론 및 현장교육 추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산 체리 수입량이 늘어 체리를 접하는 소비자의 폭이 넓어지면서 더 신선하고 안전한 체리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어 국내 체리 재배면적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위종선 기자  rbs05@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