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씨알 굵은 갈치·조기에 목포수협 위판고도 증가…식탁은 풍성

목포수협 위판장에서 경매에 낙찰된 중매인을 기다리는 씨알이 큰 갈치(사진제공=목포수협)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대원 기자] 목포수협은 작년 최고 위판고 193억여원 달성에 이어 올해도 전년동기 대비 31억 이상 증가한 224억여원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목포수협 인근 생선가게 한 상인이
씨알이 큰 목포 갈치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제공=목포수협)

국내 어획량은 2000년대 들어 환경오염, 중국어선의 불법조업과 무분별한 남획으로 현저히 줄어들었다. 특히 목포수협에서 큰 비중으로 위판하고 있는 조기와 갈치가 어획량 감소와 함께 씨알이 작아지면서 소비자의 만족도가 하락돼 위판실적 또한 위축돼 어가에 상당한 타격을 줬다.

이에 목포수협은 어가의 어획량을 증대시키기 위한 조업환경개선 지원을 비롯해 해양경찰·서해어업관리단 등 관계기관의 중국어선 단속 등 자구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쳤다.

그 결과 작년까지 목포수협에 위판된 조기는 한 상자에 135미, 160미, 250미가 주를 이루고 있고 갈치는 한 상자에 40미 이상이 주를 이뤄 고품질 어종을 소비자들의 식탁위에 올릴 수 있게 됐다.

목포수협 관계자는 “다양한 정책과 지속적인 지원으로 생산어업인들에게는 소득증대, 소비자들에는 품격있는 조기와 갈치를 제공해 모두에게 큰 만족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rbs04@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