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국내 유명 미슐랭 셰프도 반한 ‘목포의 맛’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대원 기자] 지난 10일, 11일 양일간 ‘목포의 맛’ 탐방을 위해 국내 유명 미슐랭 셰프 4명이 목포를 직접 방문해  맛의 도시로서 전문가들에게도 유명세가 확연히 증명됐다.

10일, ‘목포의 맛’ 탐방을 위해 국내 유명 미슐랭 셰프 4명이 목포를 방문해 한 맛집에서 시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시)

이번 방문은 맛의 도시 목포 선포 원년을 맞아  서울대학교 문정훈 교수(서울대 푸드비즈니스랩 소장) 추천과 레스토랑 전문 평가기관 다이어리알(대표 이윤화) 주선으로 목포시가 국내 유명 셰프들을 초청하면서 성사됐다.

방문단에는 임정식, 이충후, 김성운, 이형준 등 국내를 대표하는 레스토랑의 오너 셰프들이 포함됐다.

이 들은 방문 첫 일정으로 최근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만호동 근대문화역사거리를 둘러본 후 항동시장, 목포종합수산시장, 동부시장 등 지역 내 전통시장을 방문해 본격적인 목포 식재료 탐방에 나섰다.

이 후 목포시 주요 맛집 4~5개소를 방문해 식재료 손질부터 조리과정까지 꼼꼼이 지켜보고 시식하면서 목포음식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다. 또 시식 후에는 요리법을 공유하며 요리 비법과 현장 노하우 전수, 메뉴 개선을 위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11일 새벽에는 목포수협 서부위판장을 방문해 경매현장을 관람하고  마른 김 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대양산단 내 김 가공업체를 둘러보기도 했다.

목포시는 이러한 활동을 영상화해 향후 맛의 도시 목포를 알리는  홍보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탐방단으로 참여한 세프들은 목포 9미를 식재료로 활용해 목포의 새로운 맛을 더해줄 레시피를 개발해 오는 4월 12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리는 ‘맛의 도시 목포 선포식’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김대원 기자  rbs04@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