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순창군, 하우스 두릅 생산으로 농가소득 쭉쭉!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계선 기자] 순창군 두릅농가들이 노지에서 하우스로 전환하면서 소득이 4배 이상 올라 기존 노지 재배농가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우스 두릅 수확 (제공=순창군청)

두릅농가들이 노지에서 하우스 재배로 전환한 데에는 순창군농업기술센터(소장 설태송)의 역할이 컸다.

기술센터는 전국적으로 두릅 노지재배 현상이 점차 확산됨에 따라 가격경쟁력을 우려해 지난 2015년부터 농가들의 하우스 두릅재배를 지원, 올해 11농가가 1.4ha 규모로 생산해 출하했다.

농가들은 지난 4일부터 공판장으로 첫 출하를 시작해, 공판장 경매가격이 1kg당 55,000원을 돌파하는 등 가격 면에서 농가들에게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기술센터는 하우스 재배방법을 가온시기, 2중 수막, 3중 하우스 재배요인 등 하우스 두릅재배의 기술을 정립해 신규로 식재하는 두릅농가의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군은 올해 두릅 출하기간 연장과 조기생산으로 위한 하우스 두릅 재배단지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해 관련예산 5천2백만 원도 확보해 농가들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군 설계환 농업기술과장은 “3월 본격 출하를 시작하는 두릅이 농가들에게 농한기 소득사업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면서 “군도 올해 묘목 및 시설지원사업을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계선 기자  leegoi@newskr.kr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