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주시, 주택·다중이용시설 자율 안전점검 실시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이민철 기자] 광주광역시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위험불감증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주택과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자율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자율 안전점검 단체 간담회 (제공=광주광역시청)

다중이용시설은 고시원·모텔 등 숙박시설, 목욕장, 유흥·단란주점, 유치원·어린이집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일반시설이다.

이번 점검에 앞서 광주시는 12일 시청 17층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실에서 정종제 행정부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대한숙박업 중앙회, 한국목욕업중앙회,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 어린이집광주연합회,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한국유흥음식,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 소상공인 연합회 등 11개 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단체 지회장 및 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자율 안전점검 참여·확대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자율점검은 국민안전대진단 일정에 맞춰 이날 간담회를 시작으로 4월19일까지 진행된다.

이 기간 광주시는 주택용 안전점검표 2종 8만부, 다중이용시설용 안전점검표 5종 4만부 등 총 7종 12만부의 안전점검표를 제작해 관련 협회·단체, 주민센터, 해양도시가스 등 유관기관, 범시민 재난안전추진단, 공동 주택관리사무소 등에 보급한다.

또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업주나 시설주가 이용자 안전을 책임있게 관리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자율점검 결과를 입구에 게시하는 운동을 전개한다.

정종제 행정부시장은 “시설물 안전은 그 시설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소유자나 관리자가 항상 점검하고 위험요소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가정과 다중이용시설에서 적극적으로 자율 안전점검에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은 위험시설에 대해서는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해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그 외 일반시설은 소유주나 시설주가 자기건물이나 사업장의 안전을 스스로 점검하는 자율점검 방식 으로 전개된다.

위험시설은 시민설문조사를 거쳐 전통시장, 석유·가스저장시설, 대형  건축물 등 사고 발생 시 대형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 1500여 곳이다.

이민철 기자  rbs02@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