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곡성군, 생태테마관광 육성 공모사업 선정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19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곡성군이 2019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됐다.(제공=곡성군청)

군은 지난 12일 발표된 문화부 2019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10선에 ‘섬진강침실습지, 마법의 아침여행(이하 마법여행)’이 최종 선정됐다.

마법여행은 2016년 국가보호습지로 지정된 곡성 침실습지를 농촌체험휴양마을인 안개마을, 섬진강기차마을 등 곡성의 주요 관광자원과 연계해 관광상품으로 운영한다.

문체부는 선정된 지역에 전문가 컨설팅, 홍보·마케팅, 예산 지원 등을 통해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중점 육성한다.

특히 기존에는 지원기간이 1년이었으나 올해부터는 매년 사업 추진실적 등을 평가해 최대 3~5년까지 지원한다.

문체부는 이를 통해 지자체의 책임 있는 사업 추진을 유도하고, 지자체의 입장에서는 중장기적인 지원을 통해 지속 가능한 여행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올해 1억 9000만원 국비를 지원받아 완성도 있는 프로그램을 위해 수립 단계에서부터 전문가 컨설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운영 인력 양성 및 역량강화를 통해 지원 종료 후에도 주변 관광지 및 지역사회와 연계한 지속가능한 생태관광 프로그램으로 만들어갈 생각이다.

군 관계자는 “사업을 통해 멸종위기종인 삵 등 희귀 동물과 각종 조류·어류가 서식하는 곡성 섬진강침실습지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여행 브랜드로 키워나가겠다”고 사업 추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생태테마관광 육성 사업은 지역의 특색 있는 생태자원에 인문학적 이야기를 입혀 관광 상품화하기 위해 2016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주관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개 모집을 통해 대상지를 선정하는 사업이다.

위종선 기자  rbs05@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