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순천시,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 구축 사업 설명회 개최

사업 방향 정해 참여 기업 신청 받아 과제별로 5개 그룹으로 컨소시엄 구성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위종선 기자] 순천시(시장 허석)가 마그네슘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사업 기업설명회를 가졌다.

순천시가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 구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제공=순천시)
순천시가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 구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제공=순천시)

시는 지난 22일 전남TP 신소재기술사업화지원센터에서 재료연구소와 전남TP, 전라남도와 함께 마그네슘 관련 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그네슘 상용화 지원센터 사업 방향과 기업 지원 내용을 설명하고 질의 토론을 통해 사업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설명회는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으로 마그네슘이 경량소재로서 경쟁력을 갖기 어려우니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예타 사업이 재추진되어야 된다는 점과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 지원이 충분이 이루어져야 된다는 내용이 주로 논의됐다.

특히 사업 방향을 정하고 참여 기업 신청을 받아 과제별로 5개 그룹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10월 말까지 기술 미팅을 통해 장비 구축 및 기술 개발 내용을 확정해 12월중 RFP(제안요청서, Request For Proposal)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 제출할 계획이다.

시는 일련의 절차를 수행 후 20201월경 대상 기업을 최종 선정하고 3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마그네슘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사업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총 사업비 155억 원을 투입해 해룡산단에 있는 전남테크노파크 마그네슘 생산동에 마그네슘 실용화지원센터를 구축할 계획으로 2020년 국비 184000만 원과 지방비 12억 원, 민자 15억 원 등 454000만 원이 반영돼 추진 중이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