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대중교통시책평가 2회 연속 최우수기관 선정

[한국농어촌방송/순천=위종선 기자] 순천시(시장 허석)는 지난 20일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9년 대중교통 시책평가에서 2017년에 이어 전국 1위를 2회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순천시가 2019 대중교통시책평가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제공=순천시)
순천시가 2019 대중교통시책평가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제공=순천시)

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시책의 정기적인 평가를 통해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대중교통계획과 시책수립을 유도하기 위해 2년을 주기로 대중교통 시책평가를 해오고 있다.

이번 평가는 전국 16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7년부터 2018년까지의 대중교통 서비스 분야·행정 및 정책지원·이용자만족도·교통시설 등 총 4개 부문에 대한 서면평가와 현지실사, 시민만족도 조사를 거쳐 우수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

시는 전남 동부권 광역버스정보시스템 구축과 초등학교 100원 시내버스 운영 등 대중교통 주요 시책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교통과 허국진 과장은 올해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2020년에도 시민들에게 업그레이드 된 질 높은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순천시는 지난 2017년 대중교통시책평가 대상, 지속가능교통도시평가 최우수상, 교통문화지수 3등으로 교통평가 전 분야에서 상을 받은 유례없는 성과를 이뤘으며, 올해도 대중교통시책평가 대상과 지속가능교통도시평가 5년 연속 수상을 통해 교통 분야에서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