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대기배출사업장 미세먼지 저감 총력 대응

가동시간 단축, 가동율 조정, 방지시설 약품 투입으로 미세먼지 저감
최용범 부지사 전주원파워 방문 미세먼지 저감조치 점검
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사진=전북도청)
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영상회의(사진=전북도청)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1월 4일 06:00를 기해 전북도를 포함한 5개 시・도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었다.

이에 전북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하여 최용범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미세먼지 발생사업장에 대해 현장 확인 등 총력 대응하였다.

특히, 최용범 부지사는 1월 4일 오전 미세먼지 저감 조치 발령에 따른 영상회의에서 중앙관계부처 및 5개 지방자치단체와 고농도 미세먼지 조치사항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사업장 현장방문(사진=전주파워 현장)
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른 사업장 현장방문(사진=전주원파워 현장)

이어서, 최 부지사는 전주시 소재 ㈜전주원파워를 방문하여 미세먼지 저감방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장을 확인했으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대응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전주원파워는 미세먼지 저감 방안으로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에 황산염, 질산염 등을 저감시키는 소석회, 요소수 사용량을 늘려 오염물질을 17%가량 저감 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하여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TMS설치 사업장에서는 가동시간 단축, 가동율 조정, 약품투입 등 사업장 자체 실정에 맞게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하여야 한다.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는“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대기배출 사업장에서는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가동시간 단축 등 사업장별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강구하여야 한다”면서 “이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