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쉼터⋅장수의자 대중교통 편의 높이고 교통약자 보호

가평군, 겨울 버스 승객 위해 승강장 온열의자
이달 말까지 총 5개 읍⋅면 16곳 설치 완료 예정
거창군 교차로⋅횡단보도주변 접이식의자 마련

[한국농어촌방송/교통뉴스 = 김하영 기자] 가평군과 거창군이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객의 편의를 높이고 교통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16일 가평군에 따르면 겨울 한파와 여름 폭염으로 인한 주민과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군은 시내버스 승강장 내 온열의자와 에어커튼을 설치, 쉼터를 마련한다.

버스승강장 쉼터는 유동인구가 많고 교통약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되며 향후 반응을 지켜본 뒤,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온열의자는 길이 2.1~3m 규격으로 가평읍 관내 전철역과 농협, 남이섬 등 6곳에, 청평면 지역은 터미널, 시장입구 등 3곳에 설악면과 조종면, 북면은 각 터미널 7곳에 설치된다.

이달 말까지 총 5개 읍⋅면 16곳에 설치 완료되면 한겨울 버스 이용객에게 잠시나마 추위를 녹이며 따뜻함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2~3월 중 설치 예정인 폭 1m 규격의 에어커튼은 가평읍 4곳, 청평면 14곳, 설악면·조종면·북면 12곳 등 5개 읍⋅면 30곳에 마련된다. 군은 앞서 가평역 일대 버스승강장 10곳에 폭염대비 에어커튼을 설치 운영, 지역주민과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군은 올해 1월 1일부터 신규 개편한 시내버스 노선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 새 노선은 그간 이용객 불편을 해소하고 현지 여건에 맞는 운영과 새로운 교통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거창군 제공
사진=거창군 제공

개편의 주요 특징으로는 가평과 설악, 청평, 상·조종면, 북면 등 5개 거점 지역을 연결하는 간선, 거점 지역과 마을을 잇는 지선 체계로 구축됐다. 또 가평읍과 청평면의 순환버스 도입,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한 농촌형 교통모델을 도입해 효율적인 노선을 마련했다.

아울러 관광객은 물론 주민도 어렵게 인식됐던 버스노선 번호에 읍·면 고유번호를 부여, 간선과 지선의 번호 체계를 구분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거창군은 노인과 장애인, 임산부 등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보행자가 많은 주요 교차로와 횡단보도 주변에 16개의 ‘장수의자’를 설치했다.

장수의자는 횡단보도 근처 신호등 기둥에 설치된 노란색 의자다. 노인이나 장애인, 임산부 등이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앉아 쉴 수 있고 무단횡단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주민들의 보행에 불편을 주지 않기 위해 평상시에는 접혀 있다가 필요하면 펼쳐 앉을 수 있는 접이 식이다.

군 경제교통과장은 “관내 교통 약자들의 무단횡단 사고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보행자 중심의 교통정책 추진으로 보행자 안전과 교통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