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미세먼지 저감 위한 4개 대기환경개선사업 추진

[한국농어촌방송/보성=위종선 기자]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미세먼지 등 건강에 유해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기 위해 대기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보성군청 전경(제공=보성군)
보성군청 전경(제공=보성군)

군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 LPG화물차신차구입, 전기자동차 보급, 전기이륜차 보급 등 4개 사업을 추진하며,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와 LPG 화물차 구입은 오는 10일부터 환경생태과에 신청을 접수 받고 전기자동차 보급 및 전기이륜차 보급은 전기차 판매·영업점에서 가능하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200)는 배출가스 5등급 경유 자동차 또는 2005년 이전 배출허용기준을 적용해 제작된 도로용 3종 건설기계가 해당되며, 중량 및 배기량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신청 기간은 연말까지이나 예산 및 물량 소진 시(55960만 원)에 조기 마감되며, 3.5t 미만 차량은 최대 300만 원, 3.5t 이상 차량은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된다.

LPG 화물차 지원(10)은 경유차를 폐차한 후 신차로 LPG 1톤 화물차를 구입하면 대당 400만 원 정액 지원된다.

전기자동차(10)는 전기승용차 전기배터리 용량 등 성능에 따라 대당 최대 1520만 원을 지원 받을 수 있으며, 전기이륜차(20)도 차종에 따라 150만 원~330만 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대기환경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