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코로나19 모든 시군에 생활치료센터 운영

14개 시군과 함께 경증환자 관리 적합한 시설 확보해 운영 추진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전북도는 정부가 밝힌 치료체계 개편 방안에 맞춰 도내 모든 시군에 무증상․경증 환자의 입원치료와 신속한 의료지원을 담당할 생활치료센터 1곳 이상을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통합브랜드디자인=전라북도)
(통합브랜드디자인=전라북도)

‘생활치료센터’는 의학적으로 입원이 필요하지 않은 경증·무증상 확진자를 별도 시설에서 격리 및 증상 악화에 대비하기 위한 시설을 뜻한다.

생활치료센터 입소대상은 입원한 확진환자 중 퇴원기준을 충족해 담당의사가 생활치료센터 입소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환자의 중증도 분류에 따른 경증으로 모니터링이 필요한 경우, 적절한 주거지가 없는 등 가정에서 독립적 생활이 어렵거나 고위험군과 동거하는 등 적절한 자가격리가 어려운 경우 등이다.

전북도는 각 시군과 함께 독립된 건물로 된 의료기관으로 환자 이송이 쉽고, 의료인·운영요원 근무 공간(청결구역)과 환자 생활공간(오염구역)이 완전히 분리된 곳, 급수·배수·세탁시설과 비상재해대비 시설을 갖춘 곳, 폐기물 처리를 위한 공간과 설비를 갖추고 위생적으로 관리될 수 있는 곳 등의 기본원칙을 토대로 생활치료센터를 지정할 방침이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1인 1실이 원칙이지만 1인실이 없으면 2인 1실, 3인 1실로 배정될 수 있다.

전북도는 시군별 1개소 이상 지정 및 운영 방침 아래 시군 지정·운영 협력, 시설 및 운영사항 지도·점검에 나서고, 각 시군은 생활치료센터 지정과 함께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세부운영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하고 적절한 병상 배정을 통해 신속한 의료지원 및 치료연계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철저한 방역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효율적인 치료체계 구축으로 도민들의 불편과 불안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