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내 세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 A(#231)씨 격리해제(퇴원)

증상이 호전되고 두 차례 진행한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

[한국농어촌방송/전북=이수준 기자] 도내 세 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인 A(#231)씨가 증상이 호전돼 퇴원했다.

(사진=plxabay)
(사진=plxabay)

전라북도는 7일 군산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전주시 거주 A씨가 증상이 호전되고 두 차례 진행한 코로나19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이날 오후 3시께 격리를 해제하고 퇴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과 6일, 24시간 간격 2회 실시한 코로나19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달 20일 확진된 도내 2번째 확진환자(#113)의 회사 동료로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던 지난달 21일 증상이 시작돼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원광대학교병원 격리병실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전북도는 이후 A씨의 증상 호전에 따라 3월 3일 경증환자 치료병원인 군산의료원에 전원해 치료를 계속해왔다.

A씨의 접촉자로 관리하던 가족 등 27명 중 도내 주소지인 18명도 지난 6일을 기준으로 전원 자가격리가 해제됐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