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news
[소비자TV] 광고단가

[식생활교육 전문방송] 국가 종합먹거리 전략 속 주목받는 ‘식생활교육’

조회 77 | 트위터노출 0 | 2017-06-12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안전하고 건강한 먹을거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점점 증가하고 있죠.

하지만 기후 변화로 인해 우리나라의 농식품 생산이 불안정해지는 등 식품관련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국가적인 전략 수립이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권희진기자가 보도합니다.

안전한 먹을거리를 얻기 위해서는 생산부터 유통, 식생활, 영양, 환경까지 복합적인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하지만, 현재 식품에 관한 정책이 약 10개 부처에 흩어져 각기 수행하면서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정책의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INT. 박병홍 식품산업정책관 / 농림축산식품부 : 최근 국제 수급불안, 식품안전, 영양불균형에 따른 비만, 저성장 시대에 식품육성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이슈들이 제기가 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각 부처에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만 이러한 정책들이 상호 연관됨에도 불구하고 열개부처에서 분산관리되다 보니 성과를 내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서 식량안보, 식품안전, 영양, 환경문제를 포함해 종합적으로 국가 차원에서 푸드플랜을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프랑스는 ‘국가식품프로그램’, 영국은 ‘Food 2030’이라는 이름으로 국가 차원의 먹거리 계획을 실천하고 있는데요, 공급체계 개선, 연구개발, 소비자 교육 등에 관한 중장기 방안을 담고 있습니다.

이처럼 전문가들은 우리나라도 국민의 먹거리 관련 새로운 통합법을 마련하고, 지속가능성한 국가 푸드플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요, 이에 GAP, 친환경농산물 등 안전한 먹거리 인증 확대, 취약계층 식품·영양 프로그램 활성화 등 주요 과제를 내놓았습니다.

그 중 식생활 교육도 주요과제로써 맞춤형 교육 확대, 환경친화적 식문화 형성 등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습니다. 

INT. 곽금순 공동대표 /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  : 먹거리의 과정을 통합적 관점으로 본다고 한다면 사실은 주어진 것을 받아먹는 것이 아니라 먹거리가 우리에게 오는 전 과정, 즉 생산부터 페기 단계까지를 식생활 교육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에 이번 ‘푸드플랜’ 수립 계획들은 식생활 교육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설명할 수 있습니다. 

푸드플랜의 수립으로 소비자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식품을 충분히 먹을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소뿔 : 소비자가 뿔났다(소비자제보)
  • 지역 축제 판매 음식 감염성 질환 주의
  • 많은 피해자 발생( 제발 도와주세요)
  • 소비자TV 채널 신경써주세요.

@ctvkorea_com소비자TV 트위터 LIV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