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news
한국농어촌방송
[소비자TV] 광고단가

[열열 소비 담] 기존 소비자운동 전환 필요...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창립

조회 173 | 트위터노출 0 | 2017-09-23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최근 살충제 계란 파동과 가습기살균제 사태 등으로 우리 사회에 푸드포비아, 캐미컬포미아 라는 표현까지 생길 정도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거대 어젠다 운동이 아닌 작고 구체적인 실생활 문제를 다루는 시민운동으로의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며 소비자주권시민회의 라는 새로운 시민운동단체가 창립했는데요. 오늘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고계현 사무총장과 함께 자세한 내용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십니까.

Q1.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창립 배경
경실련에서 20여년간 활동하시면서 시민, 소비자운동의 한계나 문제점들을 많이 느끼셨을 것 같은데요. 어떤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는지.

Q1-2. 시민?소비자 개념 및 운동 방향

Q2. 현재 소비자운동 상황
과거-현재까지의 소비자운동이 단체 중심, 소비자 정책 중심으로 지속되어온 것 같은데요. 현재 소비자운동의 상황은 어떻다고 보시는지요?

Q2-1. ‘소비자기본법’ 규정, 소비자권리 신장 방안

Q3. 소비자 정책 일원화 필요성은?
예전에는 소비자가 왕 이라는 말이 흔히 쓰였다. 하지만 요즘 발생한 여러 사건들도 그렇고, 소비자가 피해의 대상이 되고 또 피해보상을 받기도 어려워졌다. 어떻게 보십니까.

Q3-1. 해외 소비자 기관 및 정책 기조는?

Q4.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운영 방향
소비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운동이라는 것이 아직 생소한 것 같다. 일반 시민은 집회나 또는 소송 정도선에서 권리 주장을 하고 있는 정도가 현실인 것 같은데.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어떻게 운영될 예정인가?

Q5. 온라인 네트워크 중심 시민운동 방향성은?
요즘 소비자들은 온라인에서 주로 소통하고 활동한다. 자동차소비자, 화장품소비자 등 각 분야에서 전문지식을 나눈다. 온라인 네트워크 사회에 맞는 시민운동의 방식이 필요하다고 보여지는데. 이에 대한 견해는? 

Q6. 정치권력?기업과의 독립성 유지 방안은?
정치권력, 기업과의 독립성 유지에 대한 것도 상당히 어려운 부분이라고 본다. 일부 단체들이 정부 어용단체라는 지적을 받는 경우도 이에 해당한다고 본다.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이 있다면?

Q7. 세부 활동기구 구성은?
세부적으로 어떤 활동기구들이 있는지?

Q8. 소비자단체?정부기관, 개선해야할 점은?
현재 소비자정책 총괄 부처는 공정거래위원회이고, 한국소비자원도 공공기관으로 소비자 정보제공을 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소비자문제들에 대한 정부 정책 및 부처들이 개선해야할 점이 있다면?

Q8-1. 시급히 해결해야할 소비자 문제는?

Q9. 향후 계획

새로운 시민운동으로의 전환. 소비자 권리를 보호하고 참여할 수 있는 시민단체의 앞날을 기대해보겠습니다. 지금까지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고계현 사무총장이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소뿔 : 소비자가 뿔났다(소비자제보)
  • 요양병원 직원들의 임금체불로 인한 집단분쟁 진행 중, 직원들과 환자들은 어떻게 될까요?
  • 지역 축제 판매 음식 감염성 질환 주의
  • 많은 피해자 발생( 제발 도와주세요)

@ctvkorea_com소비자TV 트위터 LIVE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