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vnews
한국농어촌방송
[소비자TV] 광고단가

[소비자매거진 W] 시민단체 "GMO완전표시제 국민청원 청와대 답변 실망“

조회 55 | 트위터노출 0 | 2018-05-30 트위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기도 한 GMO완전표시제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11일까지 ‘GMO(유전자변형농산물)완전표시제국민청원이 진행됐는데요

이 청원이 216886명의 동의를 얻게 됨에 따라 지난 8일 청와대가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이진석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청와대 SNS 프로그램에서 "GMO 완전표시제를 시행하면 물가상승이 

이어질 가능성과 통상마찰의 우려가 있다는 점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GMO완전표시제 시행 시 물가상승·통상마찰 우려

소비자알권리 보장과 국내 농산물 보호도 중요한 과제이지만 GMO완전 표시제가 시행되면 물가인상이나 

경제적 능력에 따른 계층 간 위화감 조성의 우려 등 부작용이 예상되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고려해야한다는 것입니다.

 

물가인상·계층 간 위화감 조성 등 부작용 우려

 

이 같은 청와대의 입장에 소비자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지난 1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시민모임, 아이쿱소비자활동연합회,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는 서울 종로구 대한출판문화협회 4층 강당에서 ‘GMO완전표시제 국민청원 

청와대 답변에 대한 긴급토론회를 열고 청와대 답변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소비자·시민단체, 청와대 답변에 대한 긴급토론회 개최

 

이날 토론회에서는 전반적으로 국민의 알 권리와 정보를 제공받을 권리를 청와대가 고려하지 않고 

오히려 안전성 논란이라는 말로 청원의 의미를 변질시키고 있는 답변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시민단체 청와대, 안전성 논란 이유들어 청원 의미 변질지적

 

INT 문선혜 변호사

 

또 식품의약품안전처 ‘GMO표시제도검토협의체회의가 비공개로 진행되는 점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 했습니다.

 

식약처 산하 ‘GMO표시제도검토협의체문제 지적

 

식약처가 아닌 청와대가 국무총리실에서 직접 협의체를 운영하고, 구성원을 소비자단체, 산업계

학계뿐 아니라 환경, 종교, 중소기업 등 다양하게 포함 시켜야한다는 것입니다.

 

INT 윤철한 국장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소비자정의센터

 

이진석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이 앞서 보여드린 SNS 방송에서 GMO검토협의체를 범부처로 확대해 

운영하겠다고 밝혔었는데요. 지난 15일 개최를 마지막으로 현재는 해산된 상탭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일본의 경우를 예로 들며 GMO 검토협의체가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회의내용과 결과를 공개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소뿔 : 소비자가 뿔났다(소비자제보)
  • 절약형 펌핑용기 (비디로션/핸드크림/린스/샴퓨)
  • 제보소스13중 군사례편추가보완(건의포함)
  • 병원관련

@ctvkorea_com소비자TV 트위터 LIVE

close